성공한 사람들의 실례


                                                (Mayflower)

 

(1) 한순간에 뒤바뀐 인생 

농장에서 일하던 두 사람이 그곳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가기로 마음먹었다.
두 사람은 곧 기차역으로 향했다. 한 사람은 뉴욕으로, 다른 한 사람은 
보스턴으로 가는 기차표를 샀다.

표를 산 두 사람은 의자에 앉아 기차를 기다리다가 우연히 이런 말을 듣게 
되었다.  "뉴욕 사람들은 인정이 메말라서 길을 가르쳐 주고도 돈을 받는데,
보스턴 사람들은 거리에서 구걸하는 거지한테도 인심을 후하게 베푼대요."

뉴욕으로 가는 표를 산 남자는 생각했다. '아무래도 보스턴으로 가는 게 
낫겠어. 일자리를 못 구해도 굶어죽을 일은 없을 거야. 하마터면 큰일 날 
뻔했잖아.'

하지만 보스턴으로 가는 표를 산 남자의 생각은 달랐다. '그래, 뉴욕으로 
가는 거야! 길을 가르쳐 주고도 돈을 받는다면 금방 부자가 될 수 있을 거야.
하마터면 부자가 되는 기회를 놓칠 뻔했잖아.'

두 사람은 상의 끝에 표를 바꾸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뉴욕으로 가려던 
사람은 보스턴으로, 보스턴으로 가려던 남자는 뉴욕으로 가게 되었다.

보스턴에 도착한 남자는 금세 그곳 생활에 적응해 나갔다. 한 달 가까이 일을 
하지 않고도 사람들이 던져 주는 빵으로 놀고 먹을 수 있었다. 그는 그곳이 
천국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편 뉴욕으로 간 남자는 돈을 벌 기회가 곳곳에 숨어 있다는 생각에 매우 
들떠 있었다. 조금만 머리를 굴리면 먹고 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도시 사람들이 흙에 대한 특별한 향수와 애착이 있을 거라고 판단한 그는 
그 날로 공사장을 찾아다녔다. 그리고 흙과 나무 잎을 비닐에 담아 포장해서
'화분흙'이라는 이름으로 팔기 시작했다.

과연 그의 판단은 적중했다. 꽃과 나무를 좋아 하지만 흙을 가까이서 본 적 
없는 뉴욕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다.

그는 화분흙으로 꽤 많은 돈을 벌었고, 일 년 뒤에는 작은 방 한 칸을 마련할 
수 있었다. 

그러던 중 그는 우연히 불빛이 꺼진 상점 간판을 발견했다. 화려한 불빛으로 
거리를 밝혀야 할 간판들이 하나같이 때가 끼고 먼지가 쌓여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러한 간판이 뉴욕 시내에 하나 둘이 
아니었다.

그는 청소업체들이 건물만 청소할 뿐, 간판까지 청소해야 할 책임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는 당장 사다리와 물통을 사들여 간판만 전문으로 청소해 주는 간판청소 
대행업체를 차렸다.

그의 아이디어는 과연 성공으로 이어졌다. 그는 어느 덧 직원 150명을 거느린 
기업의 사장이 되었고, 다른 도시에서도 청소를 의뢰할 만큼 유명해졌다.

얼마 후, 그는 휴식을 취할 겸 보스턴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다. 기차역에서 
나오자마자 꾀죄죄한 모습을 한 거지가 다가와 돈을 달라며 구걸을 했다.
그런데 거지의 얼굴을 본 그는 깜짝 놀라 그 자리에서 얼어붙고 말았다.
그 거지는 바로 5년 전에 자신과 기차표를 바꾼 친구였던 것이다.

그대여, 
특별한 인생을 살고 싶은가? 그렇다면 용감하게 모험을 즐겨라.

두 장의 기차표는 각기 다른 인생을 뜻한다. 당신의 마음가짐이 곧 선택을 
좌우하며, 당신이 어떤 선택을 내리느냐에 따라서 당신의 운명이 달라진다.

부자로 사는 인생과 거지로 사는 인생 중 당신은 어떤 것을 선택하겠는가?

운명의 절반은 환경적인 조건으로 정해지지만 나머지 절반은 자신의 힘으로 
얼마든지 설계하고 계획할 수 있다.

만약 당신에게 주위 환경을 변화시킬 힘이 없다면, 무엇보다 자신의 마음가짐을 
돌아보는 것은 어떨까?

인생이란 새로운 희망을 찾아 항해하는 과정이다.

용감한 사람만이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고 자신만의 희망을 찾을 수 있다.

인생은 단 한 번뿐이다.
이 세상 최고의 평등은 신이 모든 사람에게 단 한 번 뿐인 인생을 준 것이다.
이토록 소중한 당신의 인생을 자신의 능력으로 설계하고 다스려야 하지 
않겠는가?


(2) 운명이 갈린 두 형제 

어느 가난한 가정에서 똑같이 자란 형제가 있었다. 그런데 형은 구걸하는 
처지의 생활을 하는 반면 동생은 훌륭한 대학 교수가 되었다. 

기자가 두 사람을 취재하기 위해 먼저 형제가 자란 집에서 살고 있는 형을 
만났다. 

그 집에는 액자가 하나 걸려 있는데, 거기에 "Dream is nowhere" (꿈은 어느 
곳에도 없다)라는 글귀가 쓰여 있었다. 형은 20년이 넘게 그 글귀를 보면서 
삶을 비관하며 살았던 것이다. 

기자는 다시 동생의 연구실로 찾아가 "혹시 어렸을 때 집에 걸려 있던 액자를 
아느냐"고 물어보았다. 

교수는 "아, 알다마다요. 그런데 혹시 그 글귀의 띄어쓰기가 잘못된 것 
아니었나요?" 라고 기자에게 반문했다. 

동생은 그 글을 "Dream is now here" (꿈은 바로 여기에 있다)라고 읽었던 
것이다.  이 해석이 동생에게 꿈을 불어넣었고 동생의 운명을 바꾸었던 것이다. 

꿈을 가진 사람과 꿈이 없다고 비관하는 사람은 이처럼 하늘과 땅만큼이나 
차이가 나게 되는 것이다.


 우리 모두 다짐합시다. 
'꿈은 바로 여기에 있다!' 
 (Dream is now here!). 


샬롬
2011/9/18
주일아침
백호


슈벨트의 증흥 환상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