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들만 보는 글"
- 아내를 생각하며 -

이 글은 어느 네티즌이 아내에 대한 자신의 어리석음을 가슴 깊이 아파하며 
평생 고생만 하다가 가엾게 눈을 감은 사랑하는 아내에게 눈물로 사죄하는 
애절한 글입니다. 아마도 다는 그렇지 않겠지만, 이 이야기는 오늘 우리들의 
자화상일지도 모릅니다. 
  
배경음으로 올린, 스잔 잭슨이 부른 'Evergreen'의 가사도 한번 음미해 
보세요. 참 마음에 와 닿습니다.  
  
'Evergreen  늘-푸름'


봄이면 가끔씩  사랑이 음트고
여름이 되면 내 꽃들이 피어나지요
그러다 겨울이 다가와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시들고 말아요


하지만  사랑이 언제나 푸르고 푸르다면
여름이 지나 겨울이 와도 변치 않을 거에요
그대를 향한 나의 사랑처럼 사랑이 언제나 푸르고 푸르다면 


그러니 내 손 꼭잡고 나에게 말해 줘요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나의 사랑이 되어 주겠다고
시간이 흘러도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푸르다는 걸
온 세상이 볼 수 있도록 
****                                   

'남편들만 보는 글'

아내가 저만치서 허름한 바지를 입고
엉덩이를 들썩이며 방걸레질을 하면서 말한다. 

"여보, 점심 먹고 나서 베란다 청소 좀 같이 하자."
"나 점심 약속 있어."

해외출장 가 있는 친구를 팔아 한가로운 일요일,
아내와 집으로부터 탈출하려 집을 나서는데
양푼에 비빈 밥을 숟가락 가득 입에 넣고 
우물거리던 아내가 나를 본다.
무릎 나온 바지에 한쪽 다리를 식탁위에 올려놓은 모양이
영락없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아줌마 품새다. 

"언제 들어 올 거야?"
"나가봐야 알지."

나는 시무룩해 있는 아내를 뒤로 하고 밖으로 나가서,
친구들을 끌어 모아 술을 마셨다. 
밤 12시가 될 때까지 그렇게 노는 동안, 아내로부터 몇 번의 전화가 왔다. 
받지 않고 버티다가 마침내는 배터리를 빼버렸다.
그리고 새벽 1시쯤 난 조심조심 문을 열고 집으로 들어왔다.

아내가 소파에 웅크리고 누워 있었다. 
자나보다 생각하고 조용히 욕실로 향하는데
힘없는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어디 갔다 이제 와?"
"어. 친구들이랑 술 한잔.... 어디 아파?"

"낮에 비빔밥 먹은 게 얹혀 약 좀 사오라고 전화했는데..."
"아... 배터리가 떨어졌어. 손 이리 내봐."

여러 번 혼자 땄는지 아내의 손끝은 상처투성이었다.

"이거 왜 이래? 당신이 손 땄어?"
"어. 속이 너무 답답해서..."
"이 사람아! 병원을 갔어야지! 왜 이렇게 미련하냐?"
나도 모르게 소리를 버럭 질렀다. 

여느 때 같으면, 마누라한테서 '미련하냐는 말이 뭐냐'며 
대들만도 한데, 아내는 그럴 힘도 없는 모양이었다. 

그냥 엎드린 채, 가쁜 숨을 몰아쉬기만 했다.
난 갑자기 마음이 다급해졌다. 
아내를 업고 병원으로 뛰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내는 응급실 진료비가 아깝다며
이제 말짱해졌다고 애써 웃어 보이며 
검사받으라는 내 권유를 물리치고 병원을 나갔다.

다음날 출근하는데, 아내가 이번 추석 때 
친정부터 가고 싶다는 말을 꺼냈다. 

노발대발하실 어머니 얘기를 꺼내며 안 된다고 했더니 
"30년 동안, 그만큼 이기적으로 부려먹었으면 됐잖아.
그럼 당신은 당신집 가, 나는 우리집 갈 테니깐."

큰소리친 대로, 아내는 추석이 되자, 
짐을  싸서 친정으로 가 버렸다. 

나 혼자 고향집으로 내려가자,
어머니는 세상천지에 며느리가 이러는 법은 없다고 호통을 치셨다. 
결혼하고 처음. 아내가 없는 명절을 보냈다.

집으로 돌아오자 아내는 태연하게 책을 보고 있었다.
여유롭게 클래식 음악까지 틀어놓고 말이다.

"당신 지금 제정신이야?"
"............" 아내는 아무 말이 없다가 

"여보 만약 내가 지금 없어져도, 
당신도 애들도 어머님도 사는데 아무 지장 없을 거야.
나 명절 때 친정에 가 있었던 거 아니야. 
병원에 입원해서 정밀 검사 받았어. 
당신이 한번 전화만 해봤어도 금방 알 수 있었을 거야.
당신이 그렇게 해주길 바랐어."

아내의 병은 가벼운 위염이 아니었던 것이다. 

난 의사의 입만 멍하게 바라보았다. 
'저 사람이 지금 뭐라고 말하고 있는 건가, 
아내가 위암이라고? 
전이될 대로 전이가 돼서, 
더 이상 손을 쓸 수가 없다고?
삼 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고... 
지금, 그렇게 말하고 있지 않은가.'

아내와 함께 병원을 나왔다. 
유난히 가을 햇살이 눈부시게 맑았다.
집까지 오는 동안 서로에게 한마디도 할 수가 없었다. 

엘리베이터에 탄 아내를 보며,
앞으로 나 혼자 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에 돌아가야 한다면 어떨까를 생각했다. 

문을 열었을 때, 펑퍼짐한 바지를 입은 아내가 없다면, 
방걸레질을 하는 아내가 없다면, 
양푼에 밥을 비벼먹는 아내가 없다면, 
술 좀 그만 마시라고 잔소리 해주는 아내가 없다면, 
나는 어떡해야 할까...

아내는 내일 함께 아이들을 보러 가자고 했다. 
아이들에게는 아무 말도 말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서울에서 공부하고 있는 아이들은, 
갑자기 찾아온 부모가 그리 반갑지만은 않은 모양이었다. 
하지만 아내는 살가워하지도 않은 아이들의 손을 잡고, 
공부에 관해, 건강에 관해, 수없이 해온 말들을 반복하고 있다. 
아이들의 표정에 짜증이 가득한데도, 아내는 그런 아이들의 얼굴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만 있다.
난 더 이상 그 얼굴을 보고 있을 수 없어서 밖으로 나왔다.

"여보, 집에 내려가기 전에... 
어디 코스모스 많이 펴 있는 데 들렀다 갈까?"

"코스모스?"

"그냥... 그러고 싶네. 꽃 많이 펴 있는 데 가서, 
꽃도 보고, 사진도 찍고, 당신이랑 걷기도 하고..."

아내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이런 걸 해보고 싶었나보다. 
비싼 걸 먹고, 비싼 걸 입어보는 대신, 
그냥 아이들 얼굴을 보고, 
꽃이 피어 있는 길을 나와 함께 걷고...

"당신, 바쁘면 그냥 가고..." 
"아니야. 가자."

코스모스가 들판 가득 피어있는 곳으로 왔다. 
아내에게 조금 두꺼운 스웨터를 입히고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여보, 나 당신한테 할 말 있어." 

"뭔데?" 

"우리 적금, 올 말에 타는 거 말고, 또 있어. 
3년 부은 거야. 통장, 싱크대 두 번째 서랍 안에 있어.
그리구... 나 생명보험도 들었거든. 재작년에 친구가 하도 들라고 해서 
들었는데, 잘했지 뭐. 그거 꼭 확인해 보고..."

"당신 정말... 왜 그래?"

"그리고 부탁 하나만 할게. 올해 적금 타면, 우리 엄마 한 이백만원 만 드려. 
엄마 이가 안 좋으신데, 틀니 하셔야 되거든. 당신도 알다시피, 우리 오빠가 
능력이 안 되잖아. 부탁해." 

난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고 말았다. 
아내가 당황스러워하는 걸 알면서도, 소리 내어... 엉엉.....
눈물을 흘리며 울고 말았다. 
이런 아내를 떠나보내고... 어떻게 살아갈까....

저녁에 아내와 침대에 나란히 누웠다.
아내가 내 손을 잡는다. 
요즘 들어 아내는 내 손을 잡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여보, 30년 전에 당신이 프러포즈하면서 했던 말 생각나?" 

"내가 뭐라 그랬는데..." 

"사랑한다 어쩐다 그런 말, 닭살 맞아서 질색이라 그랬잖아?"

"그랬나?" 

"그 전에도 그 후로도, 당신이 나보고 
사랑한다 그런 적 한 번도 없는데,  그거 알지? 
어쩔 땐  빈 말이라도 그런 소리 듣고 싶기도 하더라."

아내는 금방 잠이 들었다. 
그런 아내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나도 깜박 잠이 들었다. 
아침햇살에 눈이 부셔 일어나니 커튼이 뜯어진 창문으로, 
화창한 가을 햇살이 가득히 들어오고 있었다.

"여보!!  우리 오늘 장모님 뵈러 갈까?" 
"장모님 틀니... 연말까지 미룰 거 없이, 오늘 당장 가서 해드리자."
"..........." 
"여보... 장모님이 나 가면, 좋아하실 텐데...
여보, 안 일어나면, 안 간다!  여보?!..... 여보!?....."

그러나 아내는 기척이 없다.
"여보! 여보! 여보!!"

"......................."

난 떨리는 손으로 아내를 흔들었다. 
좋아하며 일어나야 할 아내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이제 아내는 더 이상 웃지도, 기뻐하지도, 잔소리 하지도 않을 것이다. 

난 아내 위로 무너지며 생전 아내가 그토록 듣고싶어하던 그말을 
속사였다. 

"여보!  사랑해요...
 어젯밤 이 얘기를 해주지 못해 미안해요..." 

                                    출처 = 인터넷: "님자들만 보는 글" 


<오늘의 말씀>

"너는 내일 일을 자랑하지 말라 
하루 동안에 무슨 일이 날는지 네가 알 수 없음이니라" 
                                          (잠 27:1)
샬롬!
2011년 7월24일
주일아침
백호





<배경음악>

Evergreen(에버그린)-Susan Jackson(수잔 잭슨)

Sometimes love would bloom in the spring time
봄이면 가끔씩  사랑이 음트고
Then my flowers in summer it will grow
여름이 되면 내 꽃들이 피어나지요
Then fade away in the winter
그러다 겨울이 다가와
When the cold wind begins to blow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시들고 말아요

But when it's evergreen, evergreen
하지만  사랑이 언제나 푸르고 푸르다면
It will last through the summer and winter, too
여름이 지나 겨울이 와도 변치 않을 거에요
When love is evergreen, evergreen like my love for you
그대를 향한 나의 사랑처럼 사랑이 언제나 푸르고 푸르다면 

So hold my hand and tell me
그러니 내 손 꼭 잡고 나에게 말해 줘요
You'll be mine through laughter and through tears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나의 사랑이 되어 주겠다고
We'll let the whole world see our love
시간이 흘러도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푸르다는 걸
Will be evergreen through all the years
온 세상이 볼 수 있도록 


But when it's evergreen, evergreen
하지만 그 사랑이 언제나 푸르고 푸르다면
It will last through the summer and winter, too
여름이 지나 겨울이 와도 변치 않을 거에요
When love is evergreen, evergreen like my love for you
그대를 향한 나의 사랑처럼 언제나 푸르고 푸르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