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나미 뒤주" - 함께 나누고 싶은 아름다운 소식 -
(우리의 자화상)

요즘 인터넷에는 서울 동작동에 있는  이수교회가 사회봉사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채나미 뒤주" 이야기가 아름답게 꽃을 피우고 있다.  

 이 교회 정문 앞에는 커다란 뒤주가 하나가 놓여 있는데, 이름하여
'채나미 뒤주’이다. '채나미’란 ‘채우고 나누는 사랑의 쌀’이라는 뜻이다.
 
옛날 한국의 초대교회 시대에 성미를 하듯이, 신자들이 밥을 지을 때 쌀을 
덜어 그것을 모아 교회에 올 때에 가지고 와, 채나미 뒤주에 담아 놓으면, 
교회 인근에 사는 영세민들이 필요한 만큼 쌀을 퍼가도록 하는 것이다.  
쌀을 채우는 사람이나 가져가는 사람 모두가 누구에게 알릴 필요가 없고, 
쌀이 필요한 사람은 누구 눈치 볼 일 없이 가져가면 되는 것이다.  
 
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처음에는 한 달에 쌀 2 가마 정도 소요될 것으로 생각했지만 지금은 6~7 
가마가 들어간다"고 한다.  

본교회 목사님은 주일 설교에 앞서 교회소식을 알릴 때마다 
“어렵게 사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에 너무 많다”면서 채나미에 대한 
관심을 호소한다고 한다. 
 
신자들의 호응도 크다. 
기명 혹은 익명으로 몇 만원, 몇 십만원씩 채나미 성금을 내는 사람들이 
이어지고, 가족의 생일등 축하할 일이 있을 때 채나미 성금을 내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얼마 전에는 강북의 한 달동네에 사는, 80세가 넘은 한 할머니가 찾아왔는데,
그 할머니는 아들이 호적에 올라 있는 탓으로 복지혜택도 받지 못하고 
한 겨울에도 배를 곯고 있어야만 했다. 어느날 집에 쌀이 떨어져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을 때, 옆에 사는 한 할아버지가 “동작동 이수교회에 가면 
쌀이 있다” 고 알려주면서 “단, 한 번에 한봉지만 가져와라”고 
당부했다. (교회는 그런 제한을 두지 않았다.) 
 
전철을 타고 한강을 건너온 할머니는 비닐봉지에 쌀을 담다가 목사님과 
마주쳤다. 할머니는 목사님에게 “사람이 굶어죽으란 법은 없는 것 같다”며 
고마워했다. 
 
목사님은 “쌀을 더 가져가시라”고 했지만, 
할머니는 “이거면 됐다"면서, 이 쌀이 떨어지기 전까지는 오지 않겠다”고 
한다.  

그 어려운 처지에서도 다른 사람을 생각해서 쌀 한 봉지만 가져가는 
착한 할머니,  그리고 단 돈 몇백원이라도 놓고 가는 영세민들에게서 
좋은 세상을 바라보는 우리에게 큰 희망을 갖게 한다. 

이 교회가 어떻게 이런 일을 할 수 있을까?
그 교회 표어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그리스도를 본받아 회복하는 교회!"

이제 우리는 큰 일을 하려고 욕심부터 내지 말고, 
할수있는 작은 일에 정성과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음식버리지 않키 운동부터..

<오늘의 말씀>

가난한 자를 불쌍히 여기는 것은 여호와께 꾸이는 것이니 
그 선행을 갚아 주시리라 (잠 19:17)
 
샬롬!
2011년 7월 3일
주일아침

백호


                
슈베르트 / 피아노 즉흥환상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