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레의 시민 The Burghers Of Calais'
- 함께 읽고 싶은 감동 이야기 -

프랑스 노르망디 해안을 따라 올라가면 '깔레 Calais'라는 작은 항구도시가 있다. 
인구 12만인 이 도시는 영국의 도버 해협과 불과 20마일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영국과 프랑스 파리의 중간 지점에 있다. 이 작은 도시 깔레에는 세계적인 유명한 
미술품 하나가 있다.  그것은 깔레 시청에 전시되어있는 로댕의 
'깔레의 시민'이란 조각품이다. 
  
이 조각은 깔레 시민의 명예이며 프랑스의 긍지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귀족의 의무를 뜻하는 '노블리스 오블리제 noblesse oblige' 의  
상징이 이 '깔레의 시민'이라는 작품속에 들어있기 때문이다.  

'깔레의 시민'에 얽힌 스토리는 대략 다음과 같다. 

1347년 영국과 프랑스 사이에 벌어진 백년전쟁 때의 일이다.  
1년 가까이 영국의 공격에 저항해 오던 깔레는 원병을 더 이상  기대할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에서 백기를 들지 않을 수 없었다. 

깔레의 항복사절은 도시 전체가 불타고 모든 시민이 처형되는 운명을 
면하기 위해 영국 왕 에드워드 3세에게 자비를 구했다. 
완강한 태도를 보이던 에드워드 3세는 항복의 조건을 내 놓았다.  

“좋다. 시민들의 생명은 보장하겠다. 그러나 누군가는 그동안의 어리석은 
반항에 대한 책임은 져야한다. 그 도시에서 가장 명망이 높은 대표자
6명은 교수형에 사용될 밧줄을 스스로 목에 걸고 신발을 신지 않은 맨발로 
영국군 진영으로 가서 도시의 열쇠를 건넨 후 처형되어야  한다.”

이때 깔레에서 제일  부자였던 '위스타슈드 생 피에르'가 선뜻 나섰다.
“자 깔레의 시민들이여, 나오히오. 용기를 가지고.” 그가 이렇게 말하자
깔레의 시장 '장데르'가 나섰다. 이에 부자 상인 '피에르 드 위쌍'이 나섰다. 
그러자 그의 아들마저 아버지의 위대한 정신을 따르겠다며 나서는 
바람에 이에 감격한 다른 시민 3명이 또 나타나 결국 한명이 더 많은 7명이 되어
한 사람은 빠져도 되었다. 1명을 빼기 위해서 제비를 뽑자는 말도 있었지만 
'외스타슈드'는 제비를 뽑으면 혹 행운을 바랄 수도 있기 때문에 내일 아침 
처형장에 제일 늦게 나오는 사람을 빼자고 제의했다.

다음날 아침 6명이 처형장에 모였을 때 '외스타슈드'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상하게 생각한 시민들이 그의 집으로 달려가서 보니, '외스타슈드'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다. 처형을 자원한 7명 가운데 한사람이라도 살아남으면 
순국자들의 사기가 떨어질 것을 우려하여 자신이 먼저 죽음을 택한 것이었다.

이 소식을 들은 영국 왕비가 크게 감동하여 '에드워드 3세'에게 깔레 시민에게 
자비를 베풀 것을 애원하였다.  당시 왕비는 임신 중이었기 때문에 왕은 왕비의 
소원을 받아들여 그들의 처형을 취소했다.

그후 '깔레'는 노블리스(귀족) 오블리제(의무)라는 단어의 상징으로 등장했으며 
몇 백년이 지난 후 깔레시(市)의 요청으로 로댕이 10년 작업 끝에 '깔레의 시민 
The Burghers Of Calais'을 완성했다는 것이다..

'노블리스 오블리제'는 이처럼 국방에서 비롯된 애국정신에 바탕을 두고 있다. 

2차대전 때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당시 공주의 신분) 수송부대
하사관으로 근무한 것이나, 영국 왕자들이 최근 이라크 전쟁의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등의 시범이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전형적인 케이스라고 볼 수 있다.
'노블리스 오블리제', 참으로 고귀한 단어이다. 

여기서 우리는 
로댕의 작품도 불후의 명작이라 하겠지만 
그 속에 스며있는 숭고한 깔레의 시민 정신에 숙연하게 고개가 숙여집니다.

참조=http://en.wikipedia.org/wiki/The_Burghers_of_Calais

<오늘의 말씀>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요12:24)


샬롬!
2011/02/13
주일아침
백호




배경음악 = Innocence(순결) / Giovanni Marradi

백호의 집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