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로운 노인 - 92세 된 한 노인의 행복 이야기 -
키가 작고, 아주 잘 생긴, 그리고 자신의 외모에 신경을 많이 쓰는 92세의 한 남자가 어느 노파의 집으로 오늘 이사를 한다. 요즘 70 난 그의 부인이 세상을 떠나서, 그는 그 집을 떠나기로 한 것이다. 한적한 대기실에서 몇 시간 기다린 뒤에, 그의 거처할 방이 마련되었다는 말이 들릴 때, 그는 조용히 미소를 짓는다. 그가 지팡이를 집고 엘리베이터 쪽으로 천천히 걸어올 때에, 나는 그가 유할 작은 방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창문에 칠 커튼이 없어서 침대보를 대신 걸어 놨노라고 말했다. "전 그게 너무 좋아요.”그는 마치 8살 난 어린아이가 갓난 강아지를 선물 받았을 때와 같이 흥분하며 그렇게 말한다. “선생님, 아직 방도 보시지 않았는데, 잠깐요, 곧 방을 보시게 됩니다.” “그건 아무 상관이 없어요." 라고 그는 대답한다. "행복이란 앞으로 내가 맘먹기에 달린 거지요. 내가 그 방을 좋아하고 안 좋아하고는 가구나 실내장식에 달린 게 아니고, 내가 그것을 어떻게 보느냐에 달린 것이지요." "내가 내 방을 좋아한다는 사실은 이미 결정된 것입니다. 그 결정은 아침 마다 내가 일어날 때에 하는 것입니다." "나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침대에 누워서 더 이상 잘 작동하지 않는 내 몸의 여러 불편한 기관들을 열거하면서 나의 하루를 보낼 수도 있고, 일어나서 아직 제대로 작동하는 몸의 지체들에 대해서 하나님께 감사할 수도 있습니다." "매일 매일이 선물이기 때문에 내가 아침마다 눈을 뜨는 한, 나는 새 날과 내 인생 동안 쌓아온 모든 행복한 추억에 초점을 맞출 것입니다." "노년기란 마치 은행 계좌와 같아서, 당신이 그것을 어떻게 입금했던지 노년기에 그것을 그대로 찾아쓰게 되는 것입니다." 제가 이제 당신에게 조언 드리는 것은 당신이 할 수 있는 모든 행복을 당신의 추억 은행 계좌에 입금하라는 것입니다. ] 당신은 내가 아직 채우기를 계속하고 있는, 나의 행목한 추억 계좌에 동참하신 것을 감사 드립니다. ] 이 단순한 행복 지침을 기억하십시오. 몇 가지 행복 지침서를 기억하십시오. 1. 미워하지 말라 Free your heart form hate. 2. 걱정하지 말라 Free your mind from worry. 3. 단순하게 살라 Live simple. 4. 더 많이 주라 Give more. 5. 더 적게 기대하라 Expect less. 당신이 이 메시지에서 은혜를 받을 경우, 이 글을 당신의 사랑하는 자들과 친구들에게 보내십시오. 이것은 온 세계에 퍼지고 있는 이 단순한 진리를 통해서 우리가 서로 접속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 결국 어떤 기적이 일어날지 누가 알겠습니까? 오늘도 복된 날이 되십시오!! 출쳐= The Old Wise Man <오늘의 찬송> 너 근심 걱정 말아라 /찬송가 432장 1. 너 근심 걱정 말아라 주 너를 지키리 주 날개 밑에 거하라 주 너를 지키리 2. 어려워 낙심될 때에 주 너를 지키리 위험한 일을 당할 때 주 너를 지키리 3. 너 쓸 것 미리 아시고 주 너를 지키리 구하는 것을 주시며 주 너를 지키리 4. 어려운 시험 당해도 주 너를 지키리 구주의 품에 거하라 주 너를 지키리 <후렴> 주 너를 지키리 아무 때나 어디서나 주 너를 지키리 늘 지켜 주시리 아-멘 샬롬! 2010년 10월 24일 주일아침 백호

너 근심 걱정 말아라 (432 장)
가사:C. D. Martin(1904) 곡: W. S. Martin (1904)
둥지님의 답글:
둥지 2010/10/23, 16:47:20  
행복 지침서의 첫째가 [미워하지 말라] 이군요...
미움과 걱정과 인색함을 담은 인생 계좌에서 노년에 찾을 것이 무엇인지...
귀한 말씀의 시간을 주셔서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행복은 행복하고자 하는 마음으로부터 싹이트고 행복을 만들고 얻고자 노력하며..
오늘처럼 주시는 말씀에 따라 지혜를 하나씩 얻어가며, 타인을 배려하고,
가진 것에 만족할 줄 알며, 미움보다는 남의 행복도 빌어줄 수 있는 여유로운 삶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면..
진정한 행복의 삶을 만들어 가며 추억의 인생 계좌에 황금을 입금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매일 새로워지는 나의 삶을 위해.... 오늘도 조심스레 발을 내딧습니다...
주신 말씀에 깊은 감사드리며..
건강하세요....~~ ^*^

찬송가 432장 해설

찬송가 432장은 제가 너무 너무 좋아하는 찬송인데. 그러면서도 그 찬송가의 유래를 어제서야
알았습니다. 참 딱하지요. 이렇게 가까이 두고 있으면서도 몇 십년을 처다보지도 않았으니 말입니다.
한번 읽어보세요.

이 찬송가는 W. S. Martin이 작곡하고 그의 아내인 C. D. Martin이 작사한 것이다. 마틴 여사는 중병에 걸려 뉴옥의 레스터셔 성경학교의 병상에 누워 있었다. 어느 주일 저녁 남편은 설교 부탁을 받았으나 아내를 간호해야 하기 때문에 설교 부탁을 거절하려고 하였다.
그때 그의 아들이 오늘밤 아빠가 설교를 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면 하나님께서는 아빠가 설교하고 있는 동안 엄마를 지켜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듣고 마틴 부부는 크레 감명을 받아 마틴 목사는
설교를하러 갔고 마틴 부딘은 자신이 비록 중병에 걸렸다 할지라도
하나님이 지켜주실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어 이 찬송시를 지었다.
그리고 그날 밤 이 시를 남편에게 보여주자 남편이 즉시 곡을 지음으로써 이 찬송가가 탄생된 것이다.

"아무 때0나 어디서나 주 너를 지키리!"

샬롬!

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