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노년을 위하여
필자가 출석하는 교회 소망회(70세 이상) 회장께서 회원들을 격려하기 위하여 띄운 메시지가 너무 아름다워서 많은 독자들과 함께 나누기 위하여 여기에 올린다. '인간의 수명이 얼마나 되는가?' 이에 대한 논의는 옛날부터 있어왔다. 성경에는 120세로 나와있고(창6:3), 현대의 의학자들도 의학의 발전, 생활 수준의 향상, 환경개선 등에 의하여 다시 125세까지로 올라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통계청에서도 현재 65세를 넘은 사람의 평균 수명이 91세라고 발표한 것을 보면 인생 70세는 옛말이고 100세 시대가 온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어떤 사람들은 100세를 4등분해서 70세 먹은 사람은 늦가을 단풍이 가장 아름다운 만추쯤 되는 것이요, 80세의 사람은 이제 막 겨울로 들어 선 셈이라고 한다. 유태계 미국시인 Samuel Ulman은 그의 시 "청춘 Youth"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기간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를 말하다" Youth is not a time of life, it is a state of Mind. 때로는 20세 청년보다도 70세 노인에게 청춘이 있다. 나이를 더해가는 것만으로 사람은 늙지 안는다. 사람은 이상과 열정을 잃어버릴 때 비로서 늙는다. 정신과 의사들은 말한다. "마음이 청춘이면 몸도 청춘이 된다." "이 나이에 무슨..."이라는 소극적 생각은 절대 금물이다. 생사는 인간의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무엇이든지 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때까지 할 수 있다면 그것이 감사한 인생이 될 것이다. 이렇게 100세 인생을 향해서 살아갈 때 여러 가지가 필요하겠지만 그 중에도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어떤 일을 같이 할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그 인생은 더욱 보람찬 인생이 될 것이다. "그러니 우리 소망회원 모두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형제자매가 되는 이런 귀한 인연을 어찌 소홀이 하며 무심히 지나버리겠습니까?" - 탬파 한인장로교회 소망회 회장 윤영옥 - 요즘 사이버 공간에는 '남자 나이 50이 넘으면 필요로 하는 순서'라는 글이 돌고 있는데, 남자와 여자의 순서가 사뭇 다른 데에 눈길이 간다. <남자 나이 50이 넘으면 필요로 하는 순서> 건(健) (건강) 처(妻) (아내) 재(財) (재산) 사(事) (취미) 우(友) (친구) 그런데, 여자는 그 반대다. 재(재산) 우(친구) 건(건강) 견(애견) 부(남편) 50이 넘은 남편은 다야 그렇겠는가만, 필요 순위가 개만 못하다니, 좀 지나친 표현 같으나 어딘가 반성해 볼 점도 있지 않나 생각된다. 따라서 이 글은 이런 점을 권면하고 있다. 1. 젊음을 부러워하지 말라 마음의 질투는 몸까지 상하게 한다. 2. 움켜 쥐고 있지 말라 너무 인색한 중년은 외로울 뿐이다. 돈을 잘 사용해 인생을 아름답게 장식하라. 3. 항상 밝은 생각을 가지라 중년기의 불안과 초조는 건강을 위협한다. 4. 남에게 의존하지 말라 의존하기 시작하면 인생은 급격히 내리막 길을 걷게 된다. 5. 감정에 솔직하라 젊은 척, 아는 척, 부유한 척하는 삼척동자는 왕따를 당한다. 6. 신앙을 가져라 신앙생활은 인생의 석양을 한결 우아하게 만든다. 7. 아무 일에나 참견하지 말라 이제는 참견보다는 후원과 격려에 치중하라. 8. 자신에 대한 연민에서 벗어나라 나만큼 고생한 사람, 나만큼 외로운 사람, 나만큼 노력한 사람 등의 표현을 삼가라. 이런 말은 자신의 나약함을 노출하는 행위이다. 9. 인생의 계획을 세워라 이제는 인생을 관조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10. 체념할 것은 빨리 체념하라 이제부터는 새로운 인생이 시작된다 생각하고 인생을 축구 경기에 비유하고 있다. 25세까지는 연습기간, 50세까지는 전반전, 75세까지는 후반전, 100세까지는 연장전이 된다. 후반전이나 연장전에서 터지는 (인생의) 결승골을 기대하면서 오늘도 '당신 멋져"를 외쳐보라고 한다. 당=당당하게 살자 신=신바람 나게 살자 멋=멋지게 살자 져=져주고 살자. 노인이 지켜야 할 또 다른 네티즌의 권면도 있다. 1. 소언(少言)(말 수를 줄여라) 지식 경험 경륜이 풍부하니 하고 싶은 말이 많고 지금 젊은이들 성에 차지 않으니 참견하고 싶고... 과거의 주역일지 모르나 현재의 주역은 아니다. 2. 약언(弱言)(음성을 낮추어라) 청각이 둔하니 잘 안들리고 답답하니 목소리가 커지고 내 귀가 어둔 것은 모르고 크게 말할 것을 요구하니 어린이 젊은이가 피곤하니까 대화를 기피하게 된다. 3. 시해(施惠)(베풀며 살라) 수입이 없으니까 당연히 도움만을 기대하기 쉽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면 베풀 일이 너무 많건만 능력이 없다. 이럴 땐 주변 청소, 칭찬, 격려, 상담, 지도, 조언등이라도 베풀어라 4. 친교(親交)(주위에 미운 사람을 없애라) 살다 보면 마음에 맺힌 사람 있게 마련인데 내 마음 속의 미운 사람 지우지 못하면 갈수록 무거운 짐이 되고 스트레스만 쌓인다 이것이 쌓이면 자기에게 병만 만들게 된다. 5. 권면(勤勉)(운동의 생활화하고 움직여라) 젊어서는 몸이 유연해서 운동을 하지 않아도 무방하나 나이들수록 몸이 굳고 무거워 움직이기 싫어지니 먹고 움직이지 않으면 과체중-->비만-->성인병이 된다. 6. 청결(淸潔)(목욕을 자주 하라) 땀을 많이 흘리면 샤워를 자주 하니까 몸이 깨끗하고 운동을 적게 하면 땀이 나지 않고 목욕 횟수가 줄어들게 마련이다. 피하에 노폐물이 축적되어 좋지 않은 체취 (악취)가 난다. 7. 공복감(空服感)(식사량을 줄여라) 위장 기능이 강화되고 식욕 증진은 되나 체중이 가벼워진다 (경쾌함) 식탐은 노추(老醜)로 보이기 쉬우니 어른스럽게 사양하고 젊은이에게 영양가 있는 것 많이 권하라. 8. 치매를 예방하라 일단 치매에 걸리면 치료방법이 아직은 없다고 본다. [치매 예방의 공통점] 1)생각을 깊이함 (원로다운 전문적인 지식 활용) 2)가족에 관심 ( 생일 ,제사, 결혼기념일 기억하기) 3)항시 두뇌 활동 녹이 나지 않게 하라. 4)컴퓨터를 가까이함은 금상첨화(錦上添華)이다. 9. 소욕(少慾)(욕심을 버려라) 젊어서는 자신감이 있어 여유가 있고 너그러우며 늙으면 이 돈 떨어지면 끝이다란 절박,불안,초조... 움켜쥔 주먹 펴기가 힘이 들지만 주먹을 펴야 한다. 10. 信仰生活(죽음에 대한 공포감 제거하라) 천상병님의 시 歸天(귀천)에서처럼 아름다운 이 세상에 잠시 소풍 왔다라는 것처럼 자신의 내면을 채우는 넉넉함이 필요하다. <오늘의 말씀> 소년이라도 피곤하며 곤비하며 장정이라도 넘어지며 자빠지되 오직 주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니 독수리의 날개치며 올라감 같을 것이요 달음박질하여도 곤비치 아니하겠고 걸어가도 피곤치 아니하리로다 (사40:30, 31) 샬롬 2010년 7월25일 주일아침 백호
Cavatina From The Deer H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