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의 치유 - 정태기  


나는 이 글을 쓰기 전에 먼저 김집사의 양해를 얻었습니다.
수년 전 치유그룹에서 일어났던 그의 이야기가 
내면치유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김 집사는 나이 마흔 두 살이 되도록 어두운 삶을 살았습니다. 
결혼생활이 힘들었고, 회사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얻지 못했습니다. 
신나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그가 자주 내뱉는 말은 
저 사람들은 뭐가 좋아서 저럴까! 였습니다. 
오랜 동안의 신앙생활에서도 그에게서 어두움의 그림자는 떠나지 않았습니다. 

무엇이 김 집사를 그렇게 힘들게 했을까요? 
김 집사가 말하는 과거에서 그 사연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의 성장과정은 비교적 무난했습니다. 
어린 시절 가정생활도 유별나게 행복하지는 않았지만 
다른 어려운 가정에 비해서 행복감을 주었습니다. 
그는 열 아홉이 되던 나이에 가슴에 불꽃을 일으키는 여학생을 만났고, 
스물 한 살이 되도록 그들에게서 사랑의 불은 꺼질 줄을 몰랐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들은 사소한 일로 언성을 높이는 말다툼을 했습니다. 
감정이 격렬해지자 김씨는 자신도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여자의 뺨을 때렸습니다. 
그 순간 여학생은 충격을 받고 울음을 터뜨리며 뛰쳐 나갔는데 
그것이 마지막이었습니다. 
그 여학생은 울며 뛰어가다가 처참한 교통사고로 현장에서 생을 마감했답니다. 

김 집사는 그 여인으로 인해 오랫동안 죄책감에 시달리며 살았습니다. 
스물 여덟에 시작한 결혼생활을 통해 그 죄책감에서 벗어나 보려했지만 
어두움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치유 그룹에서 만난 김 집사는 마흔 두 살에 두 아들을 둔 가장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21년 전 그 사건에 멈추어 있었습니다. 
21년 전 교통사고로 죽은 그 여인이 아직도 그를 떠나지 않고 
김 집사를 괴롭히고 있었습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은 이런 현상을 처녀귀신이 원한이 맺혀서 
김 집사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정말 그 여학생은 처녀귀신이 되어서 김 집사를 힘들게 하는 것입니까? 아닙니다. 
분명한 것은 그 여학생은 21년 전에 죽어서 이 세상에는 살아있지 않습니다. 

다만 김 집사가 그 여인을 떠나 보내지 못하고 마음에 붙들고 있는 것입니다. 
자기가 죄 없는 한 여인을 죽였다는 강한 죄책감 때문에 21년 동안 
그는 기도생활이나 대인관계 그리고 직장생활에서까지 힘들고 어둡게 살아 왔습니다. 
자기는 행복해서는 안 될 것만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직장에서도 다른 사람보다 더 잘 되어서는 안 될 것 같은 생각에 사로잡혀 살았습니다. 
특별히 아내와 함께 행복한 잠자리는 용납할 수 없었습니다. 
어쩌다 한번 행복한 잠자리를 한 후엔 앓아 눕곤 했습니다. 

치유그룹에서 김 집사는 그 여인을 떠나 보내지 못하고 
아직도 붙들고 있는 자신을 보았습니다. 
자신이 21년 전 그 사건에서 한 발자국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도 알았습니다. 
나이는 마흔 둘인데 정서나 감정, 심지어는 믿음생활에서도 아직 
스물 한 살 그 사건에 얽매어 있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김 집사는 치유그룹에서 21년 전 그 여인을 상상으로 만납니다. 
그 여인 앞에서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합니다. 
그 다음 김 집사는 그 여인이 되어봅니다. 
그 여인의 입장에서 그 여인의 마음이 되어 김 집사에게 말합니다. 
진심으로 김 집사를 믿어주고 함께 아파해 주는 치유 그룹 사람들 한 가운데서 
자신이 마음 속에 품고 살아 온 그 여인을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그 여인의 깊은 마음을 확인하고, 
그 여인을 떠나 보내는 치유 의식을 행했습니다. 

이 과정을 마친 후 김 집사에게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현상은 
아내와의 관계였습니다. 
전에 보기 드문 원만한 관계로 발전되었습니다. 
예전처럼 어두운 그림자에 시달리지 않았습니다. 
부부간에 드리워졌든 어두운 안개가 걷히면서 
김 집사의 얼굴엔 서서히 밝은 빛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행복하게 살기를 원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풍성한 삶의 열매 맺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마음은 행복하고 싶은데 삶이 어둡게만, 
힘들게만 굴러가는 사람이 바로 나 자신입니다. 

나의 삶이 힘든 것은 반드시 삶을 힘들게 하는 과거 또는 
현재의 사연이나 사건이 있습니다. 
그 사연이나 사건은 나의 의지와는 전혀 다르게 
나의 마음속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마음 속에 어두운 그림자가 자리를 잡는 순간 나의 삶을 
어두운 방향으로 이끌어 가는 운전사가 되어 나를 지배하기 시작합니다. 
나를 힘들게 하는 어두움의 그림자는 성장 과정을 통해 
여러 면으로 나의 마음 속에 자리를 잡습니다. 
어린 시절 부모의 잦은 싸움은 아이로 하여금 평생을 
불안의 운전사에 끌려 다니게 할 수 있고, 주눅들린 운전사, 
그리고 흥을 잃어버린 운전사에 시달리도록 할 수 있습니다. 
어린 시절 무서운 부모 슬하에서의 성장은 
평생을 병적인 분노의 운전사에 시달리도록 할 수 있습니다. 
어느 한 자녀를 부모가 편애할 때, 
부모의 사랑을 못 받은 자녀는 평생을 애정에 배가 고픈 운전사에 시달림을 받습니다. 
부모의 거절 속에 자란 아이는 평생을 사람들이 자신을 버리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움과 고독의 운전사에 끌려 다닙니다. 
부모의 과잉보호는 사춘기에 왕따가 될 수 있고, 
청소년기에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모범생으로만 살아온 사람들은 
중년을 한없이 방황하는 운전사에 피해를 봅니다. 

어두운 그림자와 병적인 운전사를 고용하고 있는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병적 증상은 수 없이 많습니다. 
불안, 불면증, 병적 분노, 도박, 마약, 술, 성에 빠지는 병적 쾌락 집착, 
식사를 못 하는 거식증이나 너무 많이 먹는 과식증, 우울증, 병적 공포증, 
기타 수많은 심인성 신체질환 등을 병적 운전사는 끌어들입니다. 
한 마디로 병든 내면의 운전사는 위에 열거한 증상을 만들어 내는 공장입니다. 
내가 위의 병적 증상에서 벗어나는 길은 내 안의 병든 운전사를 떠나 보내는 것입니다. 

지난 6월 우리 곁을 떠난 사랑하는 동역자 송항열 목사님은 
내면 치유의 살아 움직이는 모델입니다. 
그는 여덟 살이 될 때까지 신바람 난 아이였습니다. 
노래를 좋아하고 춤을 잘 추는 아이였고, 
동네 꼬마들과 어울려 신나게 놀 줄 아는 아이였습니다. 
그렇게 흥이 많은 아이가 어느 날 동네 꼬마의 
오징어 발을 빼앗아 먹었다는 것 때문에 아버지의 모진 매를 맞습니다. 
여덟 살 아이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공포의 매를 맞은 다음부터 
그는 노래를 잃어버렸습니다. 
아버지 앞에서 주눅이 들어버린 아이에게
아버지는 가혹한 말로 상처를 부풀려 갔습니다. 
그 아이는 서른 세 살이 되어 결혼을 했지만 오십이 되기까지 
아내에게 다정한 여보 소리를 한 번도 할 수 없었습니다. 
목사가 되었지만 그에게서 춤과 놀이는 살아나지 않았습니다. 

나이 50이 다 된 어느 날, 
치유그룹에서 자기 안에 춤을 추지 못하고 움츠리고 있는 아이 운전사를 보았습니다. 
그 날 밤 그는 자신의 마음 속에 움츠리고 앉아있는 
아이 운전사를 만나 한없이 울었습니다. 
송 목사님은 여덟 살 때 아버지의 호된 매를 맞은 사건 이후로 
그의 마음 속에 들어앉은 주눅든 아이 운전사에 오십이 되도록 끌려 다녔습니다. 
신바람이 나질 않았습니다. 
때때로 찾아드는 우울과 무기력에 시달렸습니다. 
50이 되어서 주눅든 아이 운전사를 떠나 보내고, 
새 삶의 운전사를 만나 신나게 살다가 하늘 나라에 가셨습니다. 

내면의 치유란 나의 삶을 힘들게 하는 어두운 그림자, 즉 
불행한 삶의 운전사를 찾아내는 일입니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삶이 왜 그렇게 힘든지를 
전혀 자각하지 못한 채 살고 있습니다. 
어두운 그림자의 근원을 모르는 사람들이 자주 쓰는 용어가 팔자나 운명입니다. 

내면 치유에서는 인간의 운명이나 팔자 타령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내가 힘든 것은, 파고들면 반드시 그 원인을 찾아 낼 수 있습니다. 
나의 삶을 내가 원치 않는 불행한 방향으로 이끌고 있는 
부정적인 삶의 운전사를 발견했다면 
내면 치유의 두 번 째 목표는 그 어두운 삶의 운전사를 몰아내는 일입니다. 

불행의 운전사를 찾아내는 일이나 나의 마음 속에서 몰아내는 일은 
한 순간에 이루어지거나 나 자신의 노력만으로는 힘든 일입니다. 
하나님의 영이 함께 역사 할 때만 가능합니다. 
성령이 치유그룹 전체에 뜨겁게 역사 할 때만 사람은 자신을 드러내 놓습니다. 
나를 드러내 놓는 만큼 나를 괴롭히는 운전사를 분명히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의 아픔을 함께 아파해 주고 기도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음을 
확인하는 순간 내 안에 어두운 운전사를 몰아낼 수 있는 강력한 힘을 얻습니다. 

내면의 치유는 처음부터 끝까지 주님이 함께 하실 때만 활발하게 이루어집니다. 
초대 교회 공동체 같은 치유 그룹을 통해서만 또 다시 시들지 않는 건전한 삶, 
그리고 성숙한 삶이 나에게 은총으로 주어집니다.